Trudeau’s budget targets home-buying millennials with equity plan – BNN Bloomberg

 
연방정부가 2019년 예산안에 생애 첫주택 구입자에 대한 지원책을 반영했습니다.

“First-Time Home Buyer Incentive” 라는 명칭으로 국영기업인 모기지주택공사(CMHC)를 통해 주택가의 10% 까지 (새주택의 경우. 기존 주택은 5%) 무이자로 대출해 준다는 것입니다. 예산은 3년간 12억불이고 9월부터 시행예정인데 다운페이 20% 미만을 대상으로 전체 모기지금액은 연수입의 4배 또는 48만불까지만 가능하며 Stress test 등 현재의 모기지 심사규정을 그대로 적용하게 되므로 자격이 되는 바이어들은 한정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미 콘도아파트까지 가격이 많이 오른 상황에서 이 정도의 인센티브가 크게 도움이 안될 것이라는 분석도 있습니다. (정부가 주 대상으로 고려한 Millennial 세대는 여러 정의가 있지만 1980~2000년생으로 보면 될 것 같습니다)

김치익부동산
 

Canada’s housing agency will spend up to $1.25 billion over three years to take equity positions in homes bought by first-time buyers, part of a plan by Justin Trudeau’s government to make housing more affordable for the youngest voters.

According to federal budget documents released Tuesday in Ottawa, Canada Mortgage and Housing Corp. will provide up to 10 per cent funding for new homes and 5 per cent for existing homes to reduce mortgage costs for low- to middle-income buyers.

The financing would apply to insured mortgages, which are required if the buyer puts less than a 20 per cent down payment on the property.

Source (기사 전문): Trudeau’s budget targets home-buying millennials with equity plan – BNN Bloombe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