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ronto home sales rise 24.3% in July; prices rise amid tighter supply | BNN Bloomberg

 
토론토부동산협회 (TREB)의 발표에 의하면 2019년 7월 중 광역토론토지역에서는 8,595건의 거래 (Sale)가 이루어져 작년 7월에 비해 24.3%가 증가했습니다.

7월 중 시장에 새로 나온 매물 (New listing)은 작년보다는 늘었지만 거래량 증가율에는 크게 미치지 못한 3.7%에 그쳤습니다. 거래량의 증가가 새 매물의 증가율보다 훨씬 높은 상태로 시장이 작년 같은 기간보다 Tight 해졌음을 알 수 있습니다.

이런 시장상황에 따라 평균주택가격 (Average price)도 작년 7월대비 3.2% 증가한 $806,755로 올랐는데 전반적으로 단독주택보다는 콘도 등 다중주택의 지속적인 가격 상승이 전체 가격상승을 주도하였습니다.

즉, 가격이 상대적으로 낮은 콘도, 타운하우스, 반단독주택 (Semi)들이 바이어들간의 경쟁으로 가격이 물가상승률 이상으로 상승한 반면, 모기지 심사기준의 영향을 가장 많이 받는 단독주택은 상승세가 둔화되었고 작년보다 가격이 더 떨어진 곳들도 나타나고 있습니다.

김치익부동산
 

TORONTO — The Greater Toronto Area’s home price index was up 4.4 per cent last month as the supply of properties for sale tightened and the number of sales jumped 24.3 per cent from July last year, the Toronto Real Estate Board reports.

The overall average selling price for properties in the Greater Toronto Area was up 3.2 per cent year-over-year to $806,755, TREB said in a monthly report issued Tuesday.

The number of properties sold increased to 8,595 from 6,916, with sales of all four categories of housing up by double digits.

“Broadly speaking, increased competition between buyers for available properties has resulted in relatively strong price growth above the rate of inflation for semi-detached houses, townhouses and condominium apartments,” Jason Mercer, the real estate board’s chief market analyst, said in a statement.

On the other hand, he said, sales of fully detached homes have been more affected by a stress test required for federally regulated mortgages and the average price for that category of housing was down 0.9 per cent overall.

Source (기사 전문): Toronto home sales rise 24.3% in July; prices rise amid tighter supply – BNN Bloomberg